언론보도

경기도내 다양한 도정뉴스 및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구리·남양주TV는 경기북부 문제 ‘올인원’ 해결책”

분류 언론보도 등록일 2018년 4월 16일
12일 구리시청에서 열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2일 구리시청에서 열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G뉴스 허선량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이하 TV)가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부족, 저성장, 균형발전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올인원’ 해결방안이라며 성공을 기원했다.

남경필 지사는 12일 오후 구리시청에서 열린 구리·남양주TV 조성 사업설명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구리와 남양주가 신소재와 디자인이 융합된 친환경 산업응용기술 개발산업의 메카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구리·남양주TV는 1만2000명 이상의 직접 고용효과와 연간 6400억 원 이상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예상되는 개발사업”이라며 “구리·남양주TV가 경기북부지역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는 신성장 거점 단지로 성장하기 바란다. 경기도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가 성공할 수 있도록 든든하게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구리·남양주TV은 수도권 접근성, 쾌적한 환경, 우수한 산업인력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장점이 있어 4차산업을 대표하는 메카로 성장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오늘 이 사업설명회가 구리·남양주TV의 진정한 가치를 발견하고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는 유익하고 의미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사업설명회는 테크노밸리 사업 설명, 이영성 서울대학교 교수의 전문가 정책 제언,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사업설명회는 테크노밸리 사업 설명, 이영성 서울대학교 교수의 전문가 정책 제언,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 경기G뉴스 허선량

구리·남양주TV는 광역교통의 요충지이면서 쾌적한 정주 환경과 풍부한 교육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현재 사업화 방안 및 타당성 용역이 추진 중이다.

구리·남양주TV는 광역교통의 요충지이면서 쾌적한 정주 환경과 풍부한 교육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현재 사업화 방안 및 타당성 용역이 추진 중이다. © 경기G뉴스

이날 투자설명회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백경현 구리시장, 지성군 남양주시 부시장, 민경자 구리시의회 의장, 시의원 및 기업인,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구리·남양주TV는 광역교통의 요충지이면서 쾌적한 정주 환경과 풍부한 교육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현재 사업화 방안 및 타당성 용역이 추진 중이다.

구리지구 입지의 경우 4차산업 활성화를 위해 IT, CT, BT, NT, IoT 등 첨단 업종 중점인 지식기반업무시설과 지식산업 및 정보통신과 관련된 벤처기업 등 시설 조성을 위한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남양주지구도 지식산업센터, 정보통신업, 기업성장지원센터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서는 이영성 서울대학교 교수가 관련 사업 성공사례와 특화 및 발전 방향을 제안했다. 구리시와 남양주시의 질의응답 시간도 함께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