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경기도내 다양한 도정뉴스 및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동학대·폭력 없는 안전한 경기도 만들기 최선!”

분류 언론보도 등록일 2017년 12월 5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G뉴스 허선량

 

“경기도는 폭력으로 인한 휴유증 치료와 폭력 예방을 위해 튼튼한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과 도내 성폭력 피해자의 후유증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도내 아동학대, 성폭력 피해자의 치유를 위해 예술체험을 이용한 문화‧예술 치료 프로그램의 홍보, 참여시설 발굴, 장소 등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단법인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는 심리치료 및 문화예술 등 전문가 집단을 활용한 문화·예술 치료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피해자의 후유증 회복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문화예술프로그램은 ▲난타 ▲댄스 ▲합창 ▲뮤지컬 등으로 구성돼 있다. 도는 예술활동을 통해서 피해자들이 감정적인 충돌을 완화시키고 자기효능감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아동학대가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경기도 아동학대 수도 2015년 2,971건에서 2016년 4,338건으로 46% 증가했다.

이처럼 우리 사회에 보호와 치료가 필요한 아동‧청소년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피해자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지원의 중요성도 날로 커지고 있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학대와 성폭력 후유증으로 고통받는 피해자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건강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과 도내 성폭력 피해자의 후유증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과 도내 성폭력 피해자의 후유증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경기G뉴스 허선량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꽃으로도 아이를 때리지 마라’는 스페인 교육운동가 프란시스코 페레의 명언처럼 아무리 작은 폭력이라도 아이를 병들게 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와 예술의 따뜻함으로 피해자들의 얼룩진 마음을 달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남 지사는 “폭력피해 치료는 ‘타이밍’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 피해자가 가해자로 변하는 안타까운 일도 발생한다.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문화와 예술은 마음을 보듬는 치료이고 적절한 치료는 또 하나의 예방이 될 수 있다”며 “오늘 협약이 ‘학대와 폭력이 없는 안전한 경기도’를 만드는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은 “지금까지의 정책이 피해자들의 보호에 치중했다면 앞으로는 치료와 회복까지 제공하는 전문적 지원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가 사회적 약자들의 전문적 지원에 있어 선도적인 지자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