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속으로

현재 카테고리에 서브타이틀 이 비었습니다.

한국-태국 협력, 경기도와 치앙마이가 리더 역할 해야

분류 현장속으로 등록일 2017년 4월 27일

태국 치앙마이주 주청사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5일 “대한민국과 태국의 협력을 이끌어 가는데 경기도와 치앙마이가 리더로서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현지시각) 태국 치앙마이주 주청사에서 파윈 참니프라삿(Pawin Chamniprasart) 치앙마이 주지사와 면담을 갖고 경기도와 치앙마이의 경제통상 우호 강화를 제안하며 이같이 말했다.

남 지사는 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정부 4.0 사업’을 언급한 뒤 “경기도는 지금 국제비즈니스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그곳에 많은 태국기업들의 참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서로 상생 협력해서 양 지역이, 양측의 기업이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파윈 주지사도 “경기도와 치앙마이는 함께 할 일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자리 뿐 아니라 다음 기회를 통해서라도 다양하고,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경기도는 IT 산업과 신기술이 발달해 있는 곳”이라며 “치앙마이와 경기도 간 LOI 동의서 작성을 통해 양측의 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측은 ‘4차 산업형 제품디자인 협력 사업’의 성공 사례를 만드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의는 제조(3D 프린팅, 금형)와 디자인 서비스업의 융합형 지식기반 서비스업 육성으로 4차 산업의 기반을 조성하고, 한국 디자인의 우수성을 활용한 지식기반서비스업의 수출 성공모델을 마련하는 게 핵심이다.

경기도는 협력 사업의 성공을 위해 예산의 직접 투입과 함께 국제비즈니스센터를 통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남 지사는 “아세안 디자인 센터를 방문했는데 정말 협력할 부분이 많다고 느꼈다”며 “놀라운 제품이 많은데 경기도의 패키징 능력과 결합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파윈 주지사도 “태국 정부가 추진하는 OTOP 사업을 통해 만들어진 물건들의 질은 좋지만 패키징이나 디자인 경쟁력은 부족하다”면서 “경기도가 이를 갖고 제품디자인사업을 적극 협력 추진하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남 지사는 파윈 주지사와의 면담에 앞서 태국 아세안 디자인 센터(ASEAN DESIGN CENTRE)을 시찰했다.

아세안 디자인 센터는 태국을 중심으로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베트남의 디자인 허브센터이며,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태국 등 4개국의 디자인 제품을 연합 홍보하는 쇼룸을 운영하고 있다.

남 지사는 ▲아세안 기업 중 디자인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산업디자인부문 ▲새로운 사업 및 상품 개발을 위한 협력 등에 대해 현지 전문가와 논의했다.

출처 : 경기도뉴스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