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미래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은 숙련기술인”

327e570c-2860-4f63-b9c0-25b70b704062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5일 오전 10시 30분 의정부공업고등학교에서 열린 ‘2017 경기도기능경기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숙련기술인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주역”이라며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남경필 도지사,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문병선 경기도교육청 제2부교육감, 안병용 의정부시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도의원, 출전선수, 지도교사, 대회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개회사를 통해 “숙련 기술인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다. 특히 올해 경기도 기능경기대회는 미래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할 수 있는 종목들이 진행된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미래 산업의 지도자들이 많이 탄생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서 “실업난의 가장 큰 이유는 미스매치다. 실제로 현재 많은 기업들이 우수한 기술을 갖춘 분들을 모셔오고 싶어 한다. 여러분들의 실력으로 누빌 수 있는 곳이 많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갈고 닦은 실력을 바탕으로 미래를 향해 달려가길 바란다. 경기도가 여러분을 꿈을 응원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폐회날인 10일까지 총 6일간, 의정부, 파주, 고양, 양주, 수원 등 도내 5개 지역 5개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총 57개 직종, 838명의 숙련기술인들이 참가해 171개의 메달을 걸고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룬다.

대회 종목은 자동차정비를 포함해 정식직종 50개, 미래선도 산업분야 직종 5개, 특성화직종 1개, 영스킬 1개 등 총 57개다. 특히 올해 미래 선도 산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미래선도산업기능경기대회 직종으로 4차 산업을 대표하는 빅데이터, 3D프린팅, 사이버보안, 지능형 로봇, 드론 등의 종목을 신설, 주경기장인 의정부공고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장별로는 ▲주경기장인 의정부공고에서 26직종(400명), ▲세경고에서 12직종(177명), ▲일산고에서 8직종(97명), ▲한국외식과학고에서 6직종(91명), ▲수원하이텍고에서 5직종(73명)의 경기를 각각 치를 예정이다.

대회 입상자에게는 상장 및 메달, 최고 130만원의 시상금이 수여되고, 기능사 실기시험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또, 올해 9월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경기도 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 밖에도 ▲영상콘텐츠제작 코너, ▲어린이들이 참여하는 Young Skill 올림피아드인 로봇복싱대회,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직업진로지도 강의, ▲찾아가는 일자리버스 운영, ▲4차산업 체험, ▲중소기업박람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준비했다. 또, 도민들의 관람편의를 위해 모든 경기장을 개방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전국적으로 6,755명의 선수들이 오는 9월 열리는 전국기능경기대회의 출전권을 얻기 위해 각 지자체별 기능경기대회에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현재까지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우승 19회, 준우승 11회 등 전국 최고의 자리를 지켜 왔으며, 올해에는 도 기능경기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숙련기술인들을 출전시켜 지난해 아쉽게도 서울에게 건네준 전국대회 우승기를 되찾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