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속으로

현재 카테고리에 서브타이틀 이 비었습니다.

“청년실업 문제, 4대 패키지 정책으로 푼다”

분류 현장속으로 등록일 2017년 3월 7일

남 지사, 2일 부천 道일자리재단서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 열어

청년구직지원금, 청년통장, 따복하우스, 창업지원 등 4대 정책 발표

2일 오후 부천시 원미동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가 열리고 있다.
2일 오후 부천시 원미동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가 열리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경기도가 일자리, 주거 등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도는 2일 오후 3시 부천시 원미동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최원용 도 일자리정책관, 한의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 청년통장 참가자, 청년행복위원회 위원, 신혼부부, 청년스타트업 창업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에서 남경필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에서 남경필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남경필 지사는 “청년실업은 미래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가장 큰 문제지만 이를 단순히 일자리 문제만으로 판단하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자리 문제와 자산형성, 주거문제, 고용유지 등 다양한 분야의 패키지 정책을 함께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청년 취·창업활동, 고용유지, 주거문제를 아우르는 4대 청년정책을 패키지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청년구직지원금과 일하는 청년통장은 자산형성, 따복하우스는 주거안정화, 창업지원은 고용유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생생토크에 앞서 남 지사가 청년실업 문제 해법으로 청년구직지원금, 일하는 청년통장, 따복하우스, 청년창업 지원 등 4대 청년정책을 소개했다. 이 같은 4대 청년대책에 대해 참석 청년들은 대체로 긍정적 반응을 보이며 추가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남경필 지사가 청년실업 문제 해법으로 청년구직지원금 등 4대 청년정책을 소개하고 있다.
남경필 지사가 청년실업 문제 해법으로 청년구직지원금 등 4대 청년정책을 소개하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한의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이 청년 참가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한의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이 청년 참가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에서 한 참가자가 발언하고 있다.
‘경기도 청년정책 생생토크’에서 한 참가자가 발언하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생생토크에선 일자리와 주거, 취·창업 등에 대한 청년층의 여러 고민을 들을 수 있었다.

예비신혼부부인 한 청년 참가자는 “오는 5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따복하우스에 대해 오늘 처음 들었는데, 궁금하다”며 “(결혼을 앞두고) 아무래도 주거가 제일 걱정이다. 경기도의 출산장려 정책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승영 스타트업 서커스 대표는 “경기도 창업지원 기관을 가봤는데 3D프린터를 사용할 수도 있고 창업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좋았다”면서 “하지만 대부분 광교와 판교에 집중돼 있어 대중교통으로 2시간 걸리는 데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원용 경기도일자리정책관은 “경기도를 동서남북 4개 권역으로 나눠서 각 권역별로 하나씩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청년행복위원회의 한 위원은 “경제과학진흥원과 스타트업캠퍼스 등지에서 도움을 받는데 자금 규모도 적고 보통 연초가 지난 5월 정도에 지원이 되니까 힘들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즉석에서 경기도의회와 협의를 통해 1~2월에도 지급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최원용 일자리정책관에게 지시했다. 또, 투자를 받지 못한 창업자들이나 스타트업을 위한 직접적인 지원제도 마련과 청년정책 전담부서 신설 요청에는 “좋은 아이디어다.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다른 청년행복위원회 위원은 남 지사에게 구직지원금을 통해 어떤 것을 하면 좋은지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

남 지사는 “구직지원금 제도 하나로 모든 청년들이 꿈을 실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어떤 일자리를 만들려고 하는데 이런 돈이 필요하다고 제안하면 일자리재단에서 자금을 지원하는 정책도 추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남 지사는 “지난해 경기도 청년층의 고용률은 44.1%로 경기도 전체 고용률 61.5%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다”며 “4대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행복한 경기, 양질의 일자리가 풍성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날 제안을 낸 청년들을 경기도 주간정책회의에 초대해 구체적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남경필 지사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남경필 지사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경기G뉴스 고정현

한편, 도는 청년세대를 위해 청년구직지원금, 일하는 청년통장, 따복하우스, 청년창업 지원 등 4대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청년구직지원금은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 청년층에게 구직활동을 전제로 구직지원금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원대상은 경기도 저소득 청년 1000명으로 월 50만 원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4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7월부터 구직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방식은 학원수강료, 교재구입비 등 구직활동 확인 후 해당 금액만큼 입금해 주는 형태다.

두 번째, 일하는 청년통장은 근로청년이 매월 10만원씩 저축하면 도비와 민간기부금 지원을 통해 3년 후 1000만원의 목돈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이다.

신청자격은 중위소득 80% 이하 경기도 거주 18~34세 이하 근로 청년으로 3년간 일자리 유지가 조건이다. 도는 올해 9000명을 대상으로 ‘일하는 청년통장Ⅱ’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1500명이 사업에 참가했다.

세 번째, 따복하우스는 청년층의 주거와 결혼, 저출산 극복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공공임대주택으로 주변시세의 60~80% 수준에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된다.

이곳에선 ▲아이를 낳을수록 주거비 부담이 낮아지는 혁신적인 임대료 지원제도 ▲행복주택보다 22% 넓은 전용면적 44㎡ 규모의 신혼부부 전용 따복하우스 공급 ▲공동주방, 육아나눔터 등 맞춤형 따복공동체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네 번째, 경기도 청년창업 지원 정책은 청년창업의 단계를 예비창업과 초기창업(1~5년), 창업성장(6~10년) 등 3단계로 나눠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예비창업자는 스타트업캠퍼스를 통해 아이디어 생성, 교육·멘토링·협업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초기창업자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도내 49개 경기창업보육센터를 통해 창업공간 제공, 시제품제작, 마케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창업 성장기에 속한 창업자는 도내 14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를 통해 저렴한 성장 공간, 맞춤형 성장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