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카 바이러스, 투명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오늘 오전 신생아의 소두증(小頭症)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카 바이러스(Zika virus)’ 대응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남경필,-경기도지사,-경기도,-지카-바이러스,-소두증,-질병관리,-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경기도감염병관리본부,-방역소독,-흰줄숲모기,-방역,-소독_8

도는 지카바이러스 발생 소식을 접한 후 도내 시·군 및 의사회 등 관련 단체에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정보 안내를 실시했으며, 감염증 관련 해외 입·출국자 사전안내문 배포 등의 활동을 해왔습니다.

현재 발생지역 입국자로 유사증상을 보이는 의심환자 3명이 발생함에 따라 오후 국립보건원에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또한 도민들의 불안 심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투명한 신속 대응체계를 갖추겠습니다.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님을 중심으로 전문가를 포함한 지카 바이러스 상시대응체계를 운영하고 신속하게 대응 할 예정입니다.

아직 걱정할 만한 단계는 아니지만 메르스 사태 대응의 경험을 거울삼아 도민들이 필요 이상의 공포나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질병관리에 나서야 합니다.

이에 따라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님을 중심으로 감염내과 전문의,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감염병관리본부 등 8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하고 적극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한 경기도 보건정책과 중심으로 신속대응팀을 구성하고 24시간 감시체계 구축에 들어갔습니다.

이 밖에도 발생지역 입국자 중 의심환자 발견 시 신속하게 검사를 의뢰할 수 있는 체계를 가동하고 흰줄숲모기 등 매개모기 개체수를 줄일 수 있는 동절기 방역소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는 보건소를 통해 임산부를 포함한 일반주민 대상 예방요령과 개인수칙 등을 홍보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