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경기도내 다양한 도정뉴스 및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육대란 막기 위해 최소한의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습니다.

분류 언론보도 등록일 2016년 1월 12일

최소한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해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고자 합니다. 경기도의 긴급예산 지원안을 승인해 혼란과 피해를 막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남경필,-경기도지사,-경기도,-누리과정,-예산,-보육대란,-어린이집,-연정,-도의회,-본예산,-선결후문_5도는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최소한의 누리과정 예산을 도가 부담하는 내용의 수정안을 제출할 계획입니다.

그동안 학부모, 유치원·어린이집 원장, 보육교사 등을 만나본 결과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습니다. 하지만 누구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게 현장의 의견입니다. 누리과정 예산 전액 삭감 소식을 들으며 발을 동동거리는 이들은 여도 야도 아닌 바로 죄 없는 아이들과 우리 가족, 이웃입니다. 시간이 얼마 없어서 도내 35만 아동과 학부모들의 피해와 혼란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습니다.

우선 최소한의 예산을 세워 보육대란의 급한 불은 끄고 중앙정부, 국회, 교육청과 해법을 찾는 데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한 이후에도 문제 해결이 안 되면 경기도의회와 협의해 경기도가 책임을 지겠습니다. 먼저 대란을 막은 후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선결후문(先決後問)이 국민의 뜻입니다.

민생 우선 경기도의회가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해 주길 바랍니다. 부디 아이만을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으로 경기도의 긴급예산지원을 승인해 혼란과 피해를 막아주길 부탁합니다.

또한 누리과정 예산을 긴급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도내 시·군에는 도 차원의 지원 약속을 분명히 합겠습니다. 수원시를 비롯한 여러 시·군에서도 당장의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결단을 내렸습니다. 경기도가 뒷받침할 것입니다. 경기도가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폭탄이 터지면 중앙정부, 지방정부, 교육청 모두 국민 앞에 죄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을 걱정 없이 키우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경기도가 허리띠를 졸라매겠습니다. 경기도의회에서 수정안이 가결되면 시·군은 2개월분의 누리과정 예산 지원분을 보전받게 됩니다.

중앙정부와 국회에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합니다. 중앙정부의 적극적 역할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더 이상 뒷짐 지거나 회초리만 들지 말고 대화에 나서야 합니다. 어려운 지방재정의 현실을 잘 살펴서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길 촉구합니다. 국회와 여야 정치권도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상생을 위해 노력해주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