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경기도내 다양한 도정뉴스 및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당대표와의 만남] “연정이 국회에서 제도화되길 바랍니다”

분류 언론보도 등록일 2015년 3월 10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를 만나 연정, 생활임금제도, 지방분권, 오픈프라이머리 등 당면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남경필,-경기도지사,-경기도,-문재인,-연합정치,-통합정치,-연정,-제도화,-오픈프라이머리,-생활임금,-지방분권,-CCTV_10

오늘 오전 집무실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를 만나 연정, 생활임금제도, 지방분권, 오픈프라이머리 등 당면 현안과 관심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재인 대표의 제안으로 마련된 이날 간담회는 야당 대표가 여당 소속 지사가 있는 경기도청을 직접 찾은 이례적인 일이지만 서로의 연합정치와 통합정치에 대해 공감을 표했습니다. 특히 제도화되지 않은 연정의 한계에 대해 국회에서 제도화되길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경기도는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처음으로 지방정부 차원의 연정을 하고 있습니다. 여소야대의 환경에서 경기도민들의 좋은 정책들을 도와 도의회가 함께하고 있습니다. 통합정치에서 경기도 연정이 성공적 모델이 될 것입니다.”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통합정치의 큰 방향에 공감했습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정치권이 선거할 때야 경쟁하고 비판도 하겠지만, 선거가 끝나고 나면 큰 틀에서 국민들의 삶을 위해 노력해야하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표에게는 제도화하지 않은 상태이기에 한계가 있는 경기도 연정에 대해 대한민국 전체로 퍼져 나갈 수 있게 국회에서 제도화되기를 요청했습니다.

생활임금 도입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표와 서로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저는 큰 테두리 안에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남경필,-경기도지사,-경기도,-문재인,-연합정치,-통합정치,-연정,-제도화,-오픈프라이머리,-생활임금,-지방분권,-CCTV_12

“최저임금을 올리자는 정부여당의 의견에 대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합니다. 최저임금과 생활임금 도입은 여‧야, 진보‧보수를 떠나 국가경제를 살리는 일입니다. 경기도가 생활임금을 결단한 것처럼 여‧야가 힘을 합쳐 최저임금의 가능성을 현실화해야 합니다.”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생활임금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적 담론에 빠져서는 안 되고 현장형 정책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따라서 생활임금 확대 논의가 우리 경제에 미칠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할 때 입니다.

또한 경기도에서 CCTV를 희망하는 어린이집에 설치비를 전액 지원해주는 사업을 소개한 후, 최근 부결된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의 4월 임시국회 통과에 대한 바람을 전했습니다.

지방분권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표와 폭넓게 의견을 나눴습니다.

국회의원이 장관을 겸임할 수 있는 것처럼 경기도의회 의원들도 부지사를 겸임할 수 있도록 해 실제 연정을 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의 필요성을 이야기했습니다.

“지방장관 형태로 부지사를 맡는 부분은 정말 신선하고 새로울 것 같습니다. 그 부분은 지방자치 개정 법안이 발의된 것으로 아는데, 저희가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면담의 분위기가 무르익자 오픈 프라이머리 등 정치현안에서도 논의했습니다.

의회의 인사시스템이 공천입니다. 그런데 공천시스템이 그동안 1인, 혹은 소수에 집중돼 그것을 분산하자는 취지로 국회에 있을 때, 오픈 프라이머리를 강력하게 주장했습니다. 한 정당이 실시하면 너무 많은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기에 양당이 같은 차원에서 많은 관심을 부탁드렸습니다.

“오픈 프라이머리는 저도 공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균형과 공정함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때 여야가 거의 공감대 형성을 보였는데, 요즘은 좀 희미해졌습니다. 다시 한 번 해보겠습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남경필,-경기도지사,-경기도,-문재인,-연합정치,-통합정치,-연정,-제도화,-오픈프라이머리,-생활임금,-지방분권,-CCTV_13

30분간 면담을 마친 문재인 대표는 도청 365민원실을 방문해 민원실 직원들을 격려하고, 이달부터 생활임금을 받는 경기도 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생활임금제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자리에는 문재인 대표를 비롯해 이기우 도 사회통합부지사,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대표 비서실장, 이찬열 경기도당 위원장, 박광온(수원 정)·김경협(부천 원미 갑) 국회의원, 경기도의회 강득구 의장, 김유임·천동현 부의장, 김현삼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원, 이승철 새누리당 대표의원 등이 함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