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성공모델 경기도가 만들 것

12일 경제·교육분야 ‘넥스트경기 토론회’ 주재…일자리 70만개 창출, 도민은행, 도립대학원대학 등 논의

12일 오전 10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경제·교육 분야 ‘NEXT경기 토론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2일 오전 10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경제·교육 분야 ‘NEXT경기 토론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민선6기 핵심 공약인 ‘일자리 70만 개 창출’을 위해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일자리 창출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논의된 각 주제별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는 등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남경필 지사는 12일 오전 10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제와 교육 분야에 대한 ‘NEXT경기 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남경필 지사가 주재한 이날 자리는 박수영 행정1부지사, 김희겸 행정2부지사,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 실·국장과 담당과장, 경기연구원 연구원, 관련 전문가 등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됐다.

토론회에서는 경기도민은행(I-Bank)을 비롯해 G-슈퍼맨펀드, 일자리 70만개 창출,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의 경제분야와 도립대학원대학(G-MOOC) 등이 논의됐다.

남경필 지사는 “경기가 좋지 않으니 더욱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둘 수밖에 없다”며 “오늘 논의된 슈퍼맨펀드, 아이뱅크,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경제정책이 다 모여서 일자리를 이룬다. 일자리 창출에서 도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역량을 끌어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 지사는 “한 곳이 모범적으로 바뀌면 그 영향을 위아래로 미친다. 모두 안 된다고 했던 연정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과 같다”며 “일자리 창출도 경기도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 중앙, 시·군과 소통하며 좋은 모델을 만들자”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남 지사는 우선 도 담당부서, 시·군 관계자, 전문가 등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한데 모여 점검하는 가칭 ‘일자리 창출 전략회의’를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도는 이에 대해 경기도 전체의 일자리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경기도와 각 기관별 역할을 살펴 역량을 집중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와 함께 도내 기업의 구인 현황을 상세하게 파악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을 주문했다.

남 지사는 “도내 중소기업에 필요한 일자리가 약 15만 개가 비어 있다고 하는데, 기업이 어떤 조건으로 어떤 인재를 원하는지 정확히 알아야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다”며 “도내 기업들의 일자리 통계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도는 사회적 일자리와 관련해 지난해 창출된 도내 사회적 일자리는 3만2천여 개로, 민선6기 동안 창출목표인 18만 개를 넘어 20만 개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는 이를 위해 현장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일자리 발전소’를 만들어 양질의 사회적 일자리를 발굴하는 한편, 이를 ‘일자리 곳간’에 공개해 기업, 시·군 등 사회적 일자리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고령화사회에 대비해 공공건설현장 안전보안관, 6070스쿨존 지킴이, 깔끄미 사업단 등 양질의 노인일자리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토론회에서 최현덕 경기도 경제실장이 경기도민은행, G-슈퍼맨펀드, 일자리 70만개 창출 등에 대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토론회에서 최현덕 경기도 경제실장이 경기도민은행, G-슈퍼맨펀드, 일자리 70만개 창출 등에 대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이날 논의된 경기도민은행(I-Bank), 경기도립대학원대학(G-MOOC)에 대해 테스크포스팀 구성, 관련 TF회의 개최 등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도는 인터넷 전문은행 형태로 추진되는 경기도민은행(I-Bank) 추진을 위해 1월 중으로 테스크포스팀을 꾸리고, 2월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와 3월 타당성 용역 등을 거쳐 이르면 상반기 중으로 설립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최현덕 경제실장은 “경기도민은행이 서민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설립을 추진하는 만큼, 금융규제 완화 등 정부 방침과 준비기간 등을 고려하겠다”며 “당장 추진이 가능한 서민금융정책인 마이크로 크레딧 및 금융복지센터 등을 우선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 크레딧은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무담보 소액대출과 사업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2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서민 신용회복을 지원하는 금융복지센터는 기존 의정부, 안산 등 3곳에서 연내 5곳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경기도립대학원대학(G-MOOC)은 산업현장 우수 인재 양성과 핵심 전략사업 전문가 육성을 위해 추진된다. 도는 이를 위해 담당부서인 교육협력과를 비롯해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를 진행 중인 경기도인재개발원, 여성능력개발센터, 평생교육진흥원 등과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킬 방침이다.

특히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용역 수행, 법령 및 조례 개정, 인허가 등 현안 해결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도립대학원대학 설립 전 1단계로 공무원과 도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대중공개 수업방식인 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남경필 지사는 “급변하는 세상에서 공무원도 세상 흐름을 알고, 이를 행정에 접목하는 유연성이 필요하다”며 “시대가 공무원에게 요구하는 덕목에 대한 콘텐츠를 만들어 경기도 공무원부터 교육해 인문학적 감수성과 열린 마음을 갖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